Hit Enter to search or Esc key to close
미야기현에 올레길 <미야기올레>가 생겼습니다. 이 길은 제주올레가 진행 중인 글로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조성된, 규슈와 몽골에 이은 세 번째 해외 ‘자매의 길’ 입니다.
<미야기올레>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줄어든 외국인 여행객과 상처받은 지역 공동체 회복을 위해 올레길을 내고 싶다는 미야기현의 제안으로 시작되었습니다. <미야기올레>는 태평양을 바라보며 걷는 웅장한 해안길과 푸르른 숲길, 지역주민과 만나 교류할 수 있는 마을길로 다채롭게 구성되어 있습니다.
제주올레나 규슈올레가 아기자기한 여성적 매력을 가졌다면, 미야기올레는 장엄한 남성미가 특징입니다. 첫 번째 게센누마·가라쿠와 코스는, 역동적인 바다를 만날 수 있는 곳입니다. 변화무쌍한 리아스식 해안에 펼쳐진 절경과 사철 만발한 야생화까지 다양한 볼거리가 가득합니다. 두 번째 코스는, 일본의 절경 마쓰시마의 속살을 즐길 수 있는 오쿠마쓰시마 코스 입니다. 거대한 호수 같은 잔잔한 바다 위에 점점이 떠 있는 섬들이 한 폭의 동양화 같은 풍광을 연출하는 곳입니다. 미야기현의 마쓰시마는 교토현 아마노하시다테, 히로시마현 이쓰쿠시마와 함께 일본 3대 절경으로 잘 알려져있습니다.
미야기올레 코스들은 주로 바닷가에 위치해 있습니다. 올레길을 걷는 도중 줄곧 아름답고 시원한 풍광을 볼 수 있습니다.